1

LG, 투수
멘탈을 잡으려면 임찬규에게 가라

찬규센세 / 멘탈甲

박종훈표 혹사가 아쉬운 대표적인 선수 


LG 트윈스 소속 투수. 2011년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 지명을 받고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었다. 당시 임찬규는 신인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은 직후 1순위 지명자 유창식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 그 이유는 LG트윈스에서 사전 메디컬테스트라는 무리수를 둬가면서까지 선발한 투수가 바로 임찬규였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