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KIA, 1루수
한국시리즈 2차전 결승 득점의 주인공. 본래 8회말 나지완 타석에서 3루수 앞 땅볼로 3루주자였던 김주찬이 협살로 주루사 되었어야 하지만 포수 양의지, 유격수 김재호의 잘못된 판단으로 2루주자였던 최형우를 아웃 처리하면서 홈을 밟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