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하기


  욕설 또는 비방
  음란 또는 선정적 문구
  광고
  기타 (내용을 입력해 주세요.)

[기사] 김원형 코치 만난 박세웅, '신무기' 커브 장착 중

운영자 | 2017-03-08 11:38:01 | 조회82
작성일자 2017-03-03(금) | 작성기자 스타뉴스 김지현
기사링크 바로가기

2017030216141853762_1.jpg
박세웅. 
 
롯데 자이언츠의 미래 박세웅(21)이 김원형(45) 코치의 지도 아래 새로운 무기 커브에 공을 들이고 있다. 빠른 공 일변도였던 투구 스타일에서 탈피하겠는 계획이다.

박세웅은 2일 일본 오키나와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스프링캠프에서 첫 실전 경기에 나섰다. 2이닝 동안 31구를 던져 2피안타 무실점으로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다. 무엇보다 스프링캠프에서 갈고 닦은 커브가 실전에서 통했다는 것이 긍정적이다. 

박세웅은 이날 총 8개의 커브를 던졌다. 1회초에는 커브 제구가 흔들리는 듯 보였다. 하지만 감을 잡은 2회초부터는 커브가 위력을 발휘하면서 KIA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었다. 경기 후 박세웅은 "오늘 날씨가 추워 스피드 욕심보다 커브 위주의 피칭을 하는데 중점을 뒀다. 1회는 커브 제구가 잘 안됐는데 2회부터 밸런스가 좋아 스트라이크가 잘 들어간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야구통계사이트 스탯티즈에 따르면 박세웅은 지난 시즌 직구(48.7%), 슬라이더(23.1%), 스플리터(14.6%) 위주로 경기를 운영했다. 커브는 비율은 7.8%밖에 되지 않았다. 슬라이더와 스플리터 모두 속구 계열의 변화구로 구속의 차이가 크지 않아 타자와의 싸움에서 타이밍을 뺏는 것이 쉽지 않았다. 이에 따라 박세웅은 커브를 온전히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지난 시즌 약점을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박세웅 옆에는 든든한 스승도 있다. 이번 시즌 롯데에 합류한 김원형 코치는 박세웅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김원형 코치는 현역시절 알고도 못 치는 커브로 이름을 알렸다. 김원형 코치는 시범경기 때까지 박세웅에게 커브 위주의 피칭을 주문해 숙련도를 끌어올리겠다는 생각이다. 

김원형 코치는 KIA전이 끝난 뒤 "세웅이에게 경기 전 타자들마다 1개 이상씩 커브를 던지라고 주문했다. 점수를 준다면 70점 정도 주고 싶다. 커브는 주무기가 아닌 타자들 타이밍 뺏는 구종으로 시범경기 때까지 계속해서 연습시킬 계획이다"고 말했다. 박세웅이 김원형 코치의 지도를 받아 커브를 날카롭게 다듬을 수 있다면 2017시즌 선발로서의 경쟁력은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전글 : 없음

0개의 댓글

로그인 후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제목 닉네임 조회
공지사항 스탯티즈 WAR 개선 안내 [4] 6,146
공지사항 스탯티즈 이용 안내 3,153
17.03.08 [기사] 김원형 코치 만난 박세웅, '신무기' 커브 장.. 82
17.03.07 [기사] NC 내야수 조평호, 백업 3루수 경쟁 '불' 지.. 72
17.03.06 [기사] '3년차' 켈리, 이른 실전 투구를 가진 이유는? 65
17.01.02 [기사] 테임즈·스튜어트 빠진 NC, 새 용병에 대한 .. 617
17.01.02 야구 데이터 분석하는 학생입니다. 여러분들의 의견.. 1,039
16.11.14 호세 알투베 선수, 실버슬러거랑, 올해의 선수상 받.. 743
16.11.01 [기사] 니퍼트, 한국시리즈 역사를 새로 쓴다 696
16.10.18 조금 늦었지만 스탯티즈 부할 1주년을 진심으로 축.. 830
16.10.14 [기사][준PO] LG 양상문 감독 "밴헤켄, 작년보다 구.. 744
16.10.13 [기사] 불안한 선발카드, PS 첫 타격전 나올까 693
16.10.05 [기사] KBO리그 337홈런, 140~144㎞ 포심서 가장 많.. 907
16.09.27 [기사] NC 박민우-장현식 PO직행 굳히기 선봉에 섰다 756
16.09.26 [MLB소식]enderdinciarte 선수 수비 대단하네요!~ 734
16.09.20 [기사] [힐릭스플레이어]올해 누가 '터프' 상황서 .. 776
16.09.14 [기사] [야구] 숫자로만 따져 본 WBC 가상 엔트리….. 642
16.09.08 [기사] 돌아온 홍상삼의 자신감, 김태형 감독의 뿌.. 348
16.09.07 [기사] ‘불펜은 피로하다’, 한화 부동의 1위·SK 후.. [2] 553
16.09.06 [기사] WAR 선두 최형우, '포지션 보정'으로 테임즈.. [1] 655
16.09.05 운영자님 질문좀 할게요 빠른 답변 꼭좀 부탁드려요 [1] 512
16.09.02 [기사] 송은범 2년 연속 2승9패, 실력과 불운 사이 437
16.09.01 [기사] [박동희의 입장] 10개 구단 최고의 ‘매의 눈.. 420
16.08.31 [기사] [SQ이슈] '권혁-송창식 이탈' 한화이글스 딜.. 236
16.08.30 [기사] '늙지 않는' 이승엽, 만36~40세 성적 독보적.. 298
16.08.30 [기사] 테임즈 145㎞이상 직구 반응, 박병호 김재환.. 381
16.08.29 [영상]Dansby Swanson의 멋진 수비네요!~ 181
16.08.24 [기사] [SQ포커스] '8월 ERA 0.82' 이정민의 뜨거운.. 322
16.08.19 [기사] 올 시즌 최고의 마구는? 니퍼트의 슬라이더,.. 460
16.08.18 [기사] 난타당한 라라, 김용희 감독 "역시 구속보다.. 279
16.08.13 운영자님, 질문 하나만 할게요. [1] 598
16.08.10 [기사] [배지헌의 브러시백] ‘물방망이’ kt, 지난해.. 399
1 2 3 4 5 6 7
pisture

Baseball Statis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