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

두산, 좌익수
2011년 파나마에서 열린 야구월드컵 후의 도핑테스트에서 테스토스테론 복용이 검출되었다.

기사 인천고에서 함께 야구를 했던 트레이너가 얼굴이 피곤해 보인다며 건넨 약을

단 한번 먹었다는 변명을 하며 실력으로 속죄하겠다고 이야기하였다.

당시 KBO 규정 상으로 최고 징계였던 10경기 출장정지를 받았으며 팀 자체 징계로 무기한 팀 훈련 참가 금지의

징계를 받았으나 불과 2달 반 후인 다음해 1월 6일에 해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