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하기


  욕설 또는 비방
  음란 또는 선정적 문구
  광고
  기타 (내용을 입력해 주세요.)

[기사] KBO리그 337홈런, 140~144㎞ 포심서 가장 많았다

운영자 | 2016-10-05 15:06:37 | 조회907
작성일자 2016-10-05(수) | 작성기자 스포츠조선 노주환(nogoon@sportschosun.com)
기사링크 바로가기

2016100601000256800016991_99_20161005053104.jpg
4일 오후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대 LG 트윈스 경기 5회말 1사 1,3루에서 삼성 최형우가 1타점 동점 희생플라이를 치고 있다. (김은규 기자/news@isportskorea.com)

2016100601000256800016992_99_20161005053104.jpg
NC 다이노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2016 프로야구 경기가 18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초 1사 NC 테임즈가 두 번의 볼넷을 얻어낸 후 세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치고 있다. 고척돔=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6.08.18/

KBO리그 타자들은 2016시즌 어느 정도 속도의 어떤 구질이 어느 곳으로 날아들어올 때 가장 많은 홈런을 쳤을까. 

스포츠조선은 이 질문의 해답을 찾기 위해 야구 통계업체 '스탯티즈'의 의뢰를 구했다. 스탯티즈가 3일까지 2016시즌 KBO리그 기록을 종합해본 결과, 전체 1455홈런 중 가장 많은 홈런이 나올 구질은 포심 패스트볼이었다. 한마디로 투수들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구질이 직구다. 820홈런이 포심에서 나왔다. 그리고 슬라이더(265홈런) 체인지업(111홈런) 커브(103홈런) 포크볼(81홈런) 투심 패스트볼(47홈런) 순으로 나타났다. 

그럼 구속은 어땠을까. 가장 많은 홈런이 나온 구속은 140~144㎞로 337홈런이 나왔다. 이 구속대는 더이상 빠르다는 인식을 주지 못한다. 장타를 치기 딱 좋은 스피드라고 볼 수 있다. 

그 다음은 135~139㎞로 269홈런이 나왔다. 이어 130~134㎞(194홈런) 125~129㎞(167홈런) 145~149㎞(140홈런) 순이다. 

로케이션별 분석에선 스트라이크존 가운데 아래쪽으로 날아온 팀과 홈런(229개)이 가장 많이 나왔다. 그리고 한 가운데(227개) 몸쪽 가운데(152홈런) 몸쪽 아랫쪽(134홈런) 순이다. 

이번 시즌 홈런이 흘러 넘치고 있다. 4일 현재 20홈런 이상 타자가 총 27명이다. 

NC 에릭 테임즈가 40홈런으로 가장 많다 그리고 SK 최 정(39홈런) 두산 김재환(37홈런) 로사리오(33홈런). 

삼성 4번 타자 최형우는 타율(0.375) 타점(142점) 안타(191개)에서 3관왕을 목표로 잡고 있다. 홈런은 31개 쳤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2016100601000256800016993_99_20161005053104.jpg
자료제공=스탯티즈

2016100601000256800016994_99_20161005053104.jpg
자료제공=스탯티즈

0개의 댓글

로그인 후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제목 닉네임 조회
공지사항 스탯티즈 WAR 개선 안내 [4] 6,146
공지사항 스탯티즈 이용 안내 3,153
17.03.08 [기사] 김원형 코치 만난 박세웅, '신무기' 커브 장.. 81
17.03.07 [기사] NC 내야수 조평호, 백업 3루수 경쟁 '불' 지.. 72
17.03.06 [기사] '3년차' 켈리, 이른 실전 투구를 가진 이유는? 65
17.01.02 [기사] 테임즈·스튜어트 빠진 NC, 새 용병에 대한 .. 616
17.01.02 야구 데이터 분석하는 학생입니다. 여러분들의 의견.. 1,039
16.11.14 호세 알투베 선수, 실버슬러거랑, 올해의 선수상 받.. 743
16.11.01 [기사] 니퍼트, 한국시리즈 역사를 새로 쓴다 696
16.10.18 조금 늦었지만 스탯티즈 부할 1주년을 진심으로 축.. 830
16.10.14 [기사][준PO] LG 양상문 감독 "밴헤켄, 작년보다 구.. 744
16.10.13 [기사] 불안한 선발카드, PS 첫 타격전 나올까 693
16.10.05 [기사] KBO리그 337홈런, 140~144㎞ 포심서 가장 많.. 907
16.09.27 [기사] NC 박민우-장현식 PO직행 굳히기 선봉에 섰다 756
16.09.26 [MLB소식]enderdinciarte 선수 수비 대단하네요!~ 734
16.09.20 [기사] [힐릭스플레이어]올해 누가 '터프' 상황서 .. 776
16.09.14 [기사] [야구] 숫자로만 따져 본 WBC 가상 엔트리….. 642
16.09.08 [기사] 돌아온 홍상삼의 자신감, 김태형 감독의 뿌.. 348
16.09.07 [기사] ‘불펜은 피로하다’, 한화 부동의 1위·SK 후.. [2] 553
16.09.06 [기사] WAR 선두 최형우, '포지션 보정'으로 테임즈.. [1] 655
16.09.05 운영자님 질문좀 할게요 빠른 답변 꼭좀 부탁드려요 [1] 512
16.09.02 [기사] 송은범 2년 연속 2승9패, 실력과 불운 사이 437
16.09.01 [기사] [박동희의 입장] 10개 구단 최고의 ‘매의 눈.. 420
16.08.31 [기사] [SQ이슈] '권혁-송창식 이탈' 한화이글스 딜.. 236
16.08.30 [기사] '늙지 않는' 이승엽, 만36~40세 성적 독보적.. 298
16.08.30 [기사] 테임즈 145㎞이상 직구 반응, 박병호 김재환.. 381
16.08.29 [영상]Dansby Swanson의 멋진 수비네요!~ 181
16.08.24 [기사] [SQ포커스] '8월 ERA 0.82' 이정민의 뜨거운.. 322
16.08.19 [기사] 올 시즌 최고의 마구는? 니퍼트의 슬라이더,.. 460
16.08.18 [기사] 난타당한 라라, 김용희 감독 "역시 구속보다.. 279
16.08.13 운영자님, 질문 하나만 할게요. [1] 598
16.08.10 [기사] [배지헌의 브러시백] ‘물방망이’ kt, 지난해.. 399
1 2 3 4 5 6 7
pisture

Baseball Statistics